#0303 - 사진으로 떠나는 세계여행, (9) 인도 본문

Reading Story

#0303 - 사진으로 떠나는 세계여행, (9) 인도

하나모자란천사 코딩교육

 2019년 책 100권 읽기 쉰한 번째 책입니다


전 세계의 많은 다큐멘터리 사진작가들이 작품을 담기에 인도를 좋은 곳으로 생각하고 있다. 실제로 내가 지금까지 읽었던 사진과 관련된 책에도 인도가 배경이 된 책들이 많았다. 왜일까? 궁금했다. 이 책을 통해서 그 해답을 얻을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많은 여행 작가들이 인도를 찾는 이유가 뭘까? 저렴한 비용, 천의 얼굴을 가진 인도, 자유로운 여행, 서구 유럽에 비해 초상권 등의 규제가 약하기 때문 혼자서 이런저런 생각을 해 보았다. 그러나 책을 다 읽은 지금도 나는 답을 내릴 수 없었다. 일단 사람들의 관심사에서 시선을 끌 수 있는 요소는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풍경이라면 사람들에게 이목을 끌 수 없다. 그런 측면에서 인도는 우리의 이목을 끌 수 있는 것들은 많다고 생각한다.



타지마할에서 볼 수 있듯이 일단 종교적으로 우리와 다르다. 종교가 다르면 관습이 다르고 생활이 달라진다. 우리와 다른 모습이 인도로 사진 여행을 가고 싶다는 생각을 들게 하는 것은 아닐까?



또는 이런 풍경을 통해서 향수를 느낄 수 있을 것도 같다. 물론 다른 나라 사람들은 이런 향수를 느낄 수 없을 수도 있다. 그러나 대한민국처럼 50년이란 짧은 기간에 급격하게 경제가 성장하고 낙후된 농업국가에서 공업국가로 변모한 경우라면 이런 시골스런 풍경에서 고향의 향수를 느낄 수 있는 것은 아닐까?



그러나 이런 풍경이라면 굳이 인도가 아니어도 충분히 사진에 담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문제는 사진가의 담대함이다. 나는 아직 대놓고 다른 누군가를 사진에 담을 자신은 없다. 그것은 생활 사진을 하는 모든 이들의 문제라고 생각한다.




다큐멘터리 작가는 생활 작가와 다른 측면에서 인도를 사진에 담고 싶어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사회적인 문제나 이슈를 자신의 작품을 통해서 세상에 알리고 싶다는 그런 생각과 사명감.



인도의 경우도 최근 급격한 변화와 성장을 이루고 있지만 아직 유지되고 있는 신분제도 때문에 기회와 평등 그리고 부가 사회 전반에 넓게 퍼지지 못한 것 같다. 물론 지금 이 사진과 현재는 다를 수 있다. 이제 책을 통해 한 장의 사진을 통해 단순히 어떻게 사진을 찍었을까는 것뿐이 아니라 그 사진을 통해 작가가 전달하려고 하는 것이 무엇일까를 생각한다. 그렇다고 내가 작가의 사진을 이해하느냐 그것은 아니다. 그냥 내 기준에서 이런저런 생각을 하는 것뿐이다. 이것 또한 좋은 사진을 찍기 위한 훈련이라고 생각한다. 이제 책을 읽고 즉시 독서노트를 남겨야 할 것 같다. 밀린 책이 많아서 책을 내려놓고 한참이 지난 후 독서노트를 기록하다 보니 감흥이 떨어진다. 우선 밀린 책부터 간략하게나마 노트를 마무리하자. ㅠㅠ



Comments 0
댓글쓰기 폼

애드센스 (Adsense)

애드센스 (Adsense)

Total
811,794
Today
128
Yesterday
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