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he Analects of Confucius

(7)
오늘의 논어 한 구절 - 제 8편 태백(泰伯) 5절 최근 며칠간 책을 읽지 못했습니다. 이것도 저것도 아무것도 행하는 것이 없이 의미 없는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다시 집중을 하고 몰입을 해야 합니다. 오늘은 잠들기 전에 책 한 줄이라도 읽어야 할 것 같습니다. 가볍게 읽을 수 있는 논어를 선택을 합니다. 오늘은 태백(泰伯)편을 읽었습니다. 솔직하게 말하면 태백편에서 딱히 눈에 들어오는 구절은 없습니다. 그래서 다시 읽어 보았습니다. 그렇게 해서 오늘 선택된 구절은 5절입니다. 曾子曰, 증자왈,증자가 말하였다. 以能問於不能, 이능문어불능,능력이 있으면서도 능력없는 사람에게 묻고, 以多問於寡,이다문어과,많이 알면서도 적게 아는 사람에게 물었으며, 有若無, 유약무,있으면서도 없는 듯하고, 實若虛, 실약허,꽉 차 있으면서도 텅 빈 듯하고, 犯而不校, 범이불교..
오늘의 논어 한 구절 - 제 7편 술이(述而) 21절 다시 논어 읽기를 시작합니다. 오늘 아침에는 제 7편 술이(述而)를 읽었습니다. 술이 편을 읽으면서 포스트잇을 여기저기 붙였습니다. 어느 구절을 정리해서 올릴까 고민을 하다가 이미 들어보았던 구절이면서 마음이 끌리는 21절 배움과 관련된 구절을 소개할까 합니다.이 구절은 얼마 전 아침 조회 시간에 팀원들에게 전달했던 내용이기도 합니다. 세상 많은 사람들은 일이 잘 풀리지 않을 때 주변 환경 탓으로 돌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내가 있는 곳이 최악의 상태이다. 나는 문제가 없는데 내 주변에 있는 다른 사람들은 다 나 보다 못해서 내가 능력을 발휘할 수 없다는 등의 내가 아닌 주위를 탓하는 경우죠. 그런데 공자는 좋은 것에서도 배울 것이 있고 나쁜 것에서도 배울 것이 있다는 가르침을 우리에게 알려줍니다. 子曰,..
오늘의 논어 한 구절 - 제 5편 공야장(公冶長) 어제 피곤했던지 일찍 잠이 들어서 어제 읽지 못한 다른 책을 읽느라 오늘 아침 중요한 시간에 논어를 읽지 못했습니다. 대신 어제 읽었던 논어 제 5편 공야장(公冶長)에서 오늘의 논어 한 구절을 소개합니다. 오늘은 공야장의 15절 군자의 도에 관한 내용입니다. 공자께서 자산이라는 인물에 대해 언급하면서 그는 군자됨에 대해 네 가지의 덕목을 언급하면서 군자의 도에 대해 설명하는 내용입니다. 어제 이 부분을 읽으면서 '사람이 사는 세상은 시대를 막론하고 근본 이치는 다 통하는 것이구나'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子謂子産,자위자산,공자께서 자산에 대해 말씀하시길,The Master said of Tsze-ch’an that 有君子之道四焉,유군자지도사언,그는 군자의 도 네 가지를 갖추고 있었다.he had four ..
오늘의 논어 한 구절 - 제 4편 이인(里仁) 14절 아침에 마시는 커피 한 잔은 나에게 보약이다. 오늘도 그 커피 한 잔이 신호가 되어 나는 중요한 장소에서 중요한 일을 보면서 논어(論語) 한 편을 읽을 수 있었다. 매일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서 아주 조금씩 논어를 읽는 즐거움을 느끼고 있습니다. 제 3편 팔일(八佾)을 읽었지만 아쉽게도 이번에는 지금 현재의 나에게 어떤 깨달음 제공하는 구절을 찾지를 못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저녁에도 논어를 읽었습니다. 제 4편 이인(里仁)까지 읽어 내려가다가 나의 시선을 사로잡는 구절을 찾았습니다. 오늘 소개할 구절은 14절입니다. 子曰,자왈,공자께서 말씀하셨다.The Master said, 不患無位,불환무위,지위가 없음을 걱정하지 말고,A man should say, I am not concerned that I h..
오늘의 논어 한 구절 - 제 2편 위정(爲政) 4절 월요일 아침입니다. 오늘 하루를 잘 시작해야 합니다. 월요병이 내 생활에 틈타지 않도록 잘 방어를 해야 이번 한 주를 힘차게 보낼 수 있습니다. 우선 이부자리에서 스트레칭 후 가벼운 마음으로 일어나서 이부자리를 먼저 정리하고 세수와 양치 후 책상에 앉았습니다. 그리고 오늘도 논어를 펼쳤습니다. 오늘은 토요일 아침에 읽었던 제 2편 위정(爲政)의 한 구절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평소 우리가 잘 알고 있고 자주 사용하는 내용입니다. 子曰, 자왈, 공자께서 말씀하셨다.The Master said, 吾十有五而志于學, 오십유오이지우학,나는 열다섯 살에 학문에 뜻을 두었고,At fifteen, I had my mind bent on learning. 三十而立,삼십이립,서른 살에 세계관을 확립했으며,At thirty,..
오늘의 논어 한 구절 - 제 1편 학이(學而) 1절 일요일 아침입니다. 새벽에 약간의 비가 내렸는지 멀리 와룡산 중턱에는 운무가 산 능선을 오르고 있고 가까이 이름 모를 새들이 지저 기고 있습니다. 오늘은 일어나서 논어 제 3편 팔일(八佾)을 읽었습니다. 이 편은 잘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평소 들었거나 잘 알고 있는 내용도 없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먼저 읽었던 제 1편 학이(學而)를 읽다가 강한 느낌을 받은 구절을 소개하렵니다. 子曰, 자왈,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The Master said, 學而時習之, 不亦說呼. 학이시습지, 불역열호. 배우고 때때로 익히면 또한 기쁘지 아니한가? Is it not pleasant to learn with a constant perseverance and application? 有朋自遠方來, 不亦樂呼. 유붕자원방래, 불..
논어(論語, The Analects of Confucius)를 읽다 논어를 읽기 시작했습니다. 너무도 오래 걸렸습니다. 이제 나는 아침에 일어나서 가장 중요한 장소에서 중요한 일을 볼 때마다 1편씩 읽고 있습니다. 어제는 학이(學而) 편을 읽고 오늘은 위정(爲政) 편을 읽었습니다. 이 책을 시작하기 전에는 생활과 동떨어져 있는 고리타분한 책 정도로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책의 두께나 한자 때문에 부담스러워했습니다. 겨우 1편과, 2편을 읽고 나의 생각은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이 책은 '평생에 걸쳐 반복해서 읽어야 하는 책'이라는 말에 공감을 합니다. 어제 이 책을 읽으면서 옮긴이인 김형찬 교수는 어림잡아 백 번 정도는 읽었다고 했는데 어떻게 한 책을 백 번이나 읽을 수 있을까?라고 생각을 했는데 이 책은 그렇게 읽어야 하는 책이 맞는 거 같습니다. 오늘 책을 읽다가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