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1215)
2023_#08. 왜 세계의 가난은 사라지지 않는가 주말을 이용해서 한 권의 책을 읽었다. 심리학 분야의 책은 여전히 어렵다. 이번에는 좀 가벼운 마음으로 책을 읽고 싶었다. 그래서 선택한 책이 이 책이다. '왜 세계의 가난은 사라지지 않는가'이다. 분량이 가벼워서 가볍게 읽을 수 있으리라 생각했는데, 절대 가벼운 마음으로 읽을 책이 아니었다. 책을 읽는 내내 마음이 무거웠다. 책은 작가와 손녀가 이야기하듯 풀어낸다. 작가는 책을 통해 자본주의에 대한 문제점을 전달한다. 어릴 적 공산주의에 대한 사상교육을 받은 게 내 나이 또래가 마지막 세대일 거라 추정된다. 그 때문일까 공산주의는 무조건적으로 악이요 자본주의는 좋은 것이라는 생각을 했었다. 그런데 이 책을 읽으면서 자본주의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되었다. 50대 기억력에는 한계가 있다. 책을 읽고 바로..
2023_#07. 설득의 심리학 누군가 내게 세상을 살아가는데 도움이 되는 책 한 권을 추천해 달라고 한다면 가장 먼저 이 책을 추천하고 싶다. 이유는 사람의 마음을 얻는데 도움이 되는 책이기 때문이다. 세상이 아무리 복잡하고 다양하더라도 결국 그 끝점에는 사람 대 사람이 있기 때문이다. 제조업에서 오랫동안 현장 관리자로 일을 하고 있다. 목표를 수립하고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혼자만의 힘으로는 할 수 없다. 결국 그 조직에 속한 사람들의 마음을 얻어야 한다. 사람들의 마음을 얻고 행동으로 유도하기 위해서는 설득이 필요하다. 이론적인 백그라운드와 관리 기술도 필요하지만 그보다는 사람의 마음을 얻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한다. 처음 이 시리즈를 읽고 나서 깨달음이 많았다. 이 책을 주변에도 많이 추천을 했다. 이제 또다시 이 책을 읽는 것..
2023_#06. 백종원의 장사 이야기 일 년에 책 100권 읽기를 다시 시작했습니다. 목표를 달성하려면 한 달에 9권의 책을 읽어야 합니다. 일 년이 52주이니 매주 2권의 책을 읽어야 합니다. 샐러리맨인 나에게 쉬운 목표는 아닙니다. 그렇다고 어려운 목표도 아닙니다. 시간이 없다고 하나 시간은 늘 부족한 법입니다. 아이러니하게도 시간적 여유가 있을 때 독서량이 더 줄었습니다. 시간이 없고, 아무것도 못한다고 생각할 때 독서량이 늘었습니다. 이유는 시간이 부족하다고 생각할 때 더 시간을 더 잘게 쪼개서 관리하기 때문입니다. 아침 7시에 출근합니다. 집에서 멀지 않은 곳에 회사가 있어 7시 10분이면 회사에 도착을 합니다. 일과를 시작하기에 앞서 30분 정도 책을 읽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점심 식사 후 30분을 낮잠이나 인터넷 서핑이 아닌 ..
2023_#05. 정재승+진중권 크로스 2 내친김에 크로스 2권을 이어서 읽었습니다. 2권은 2012년에 발간되었습니다. 전자책은 한참 지난 후에 발간이 되었습니다. 1권에 이어 2권 또한 발간된 시점의 세간의 이슈를 주제로 이야기합니다. 아쉬운 점은 책을 읽고 있는 지금은 발간된 시점으로부터 십 년이란 시간이 흐르고 난 이후라 현실감이 떨어진다는 사항입니다. 뭐 그래도 책을 읽기에 나쁘지 않았습니다. 2권은 어떤 키워드로 이야기할까요? '로또, 오디션, 자살, 키스, 트랜스포머, 라디오, 학교짱, 뽀로로, 육식, 종말론, UFO, 낙서, 종말론, 트위터, 고현정, 케이팝, 나는 꼼수다, 레이디 가가, 아랍의 봄, 4대강, 컵라면, 테오 얀센, 올해의 인물' 등의 키워드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관련 키워드가 지금 특별히 이슈가 되는 사항은 아니지만..
2023_#04. 정재승+진중권 크로스 1 오래 묵혀 두었던 책을 책장에서 꺼내었다. 전자책인데 책장에서 꺼내었다는 표현이 맞을지 모르겠다. 구입한 지는 오래되었는데 읽지 않고 있었다. 정재승교수는 '알쓸신잡' 시즌1에서 알게 되었다. 그의 과학과 인문학적 해박함이 좋았다. 그의 책이라면 믿고 읽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진중권 씨도 좋아했었다. 예전에는 그랬다. 문제는 지난 대선에서 그가 보여준 정치적 행보가 너무 싫었다. 그 때문에 이 책도 읽어야지 하면서 지금까지 묵혀두고 읽지 않고 있었다. 이제 선거도 끝나고 그 이유 때문에 그가 쓴 책을 읽지 않는 내 모습이 너무 편협해 보였다. 이제는 읽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2023년 1월 22일 일요일이다. 설날 당일에 양산 장모님 댁으로 이동을 했다. 평소 1시간 30분 걸리는 거리인..
2023_#03. 나, 있는 그대로 참 좋다. 설날 아침이다. 잠자리가 바뀌어 잠을 잘 이루지 못했다. 일찍 잠에서 바닷가로 산책을 다녀왔다. 차례를 지내고, 아침을 먹은 후 다시 책을 들었다. 전자책의 장점은 여기서 발휘가 된다. 최근에 다시 책을 읽기 위해 아이패드를 구입했다. 책을 읽기 위함이 주된 목적이라 아이패드 미니 6을 구입했다. 이 작은 단말기 하나면 구입했던 모든 책을 언제라도 꺼내어 읽을 수 있다. 읽던 책을 마저 읽었다. '나, 있는 그대로 참 좋다'를 다 읽었다. 리디북스는 책을 다 읽으면 별점을 부여하도록 되어 있다. 이 책은 별점을 몇 개를 줘야 할까? 두 개 아님 세 개. 작가의 나이가 어떻게 될까? 이 책을 쓰고 있을 무렵의 작가의 나이 말이다. 20대 후반 아니면 30대 초반으로 추정된다. 만약 이 책을 대학을 졸업하고..
2023_#02. 기자의 글쓰기, 박종인 30대 초반 내 삶의 목적과 방향성을 알지 못했다. 무엇을 좋아하고, 무엇을 하고 싶은지를 알지 못했기에 그저 직장생활에 집중했다. 점점 바보가 되어 가는 것 같았다. 가정도 화목하지 못했다. 내 삶에 변화가 필요했다. 그러나 무엇을 해야 할지 알지 못했다. 책을 읽기 시작했다. 가볍게 읽을 수 있으면서 직장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자기 계발서 위주로 책을 읽었다. 읽는 책이 늘어나면서 나의 독서가 한쪽으로만 치우쳐 있다는 것을 알았다. 독서 편식을 하지 말자고 생각했다. 교양서와 기술서를 읽고, 좀처럼 읽지 않았던 소설도 읽기 시작했다. 독서가 늘어나면서 내 삶이 바뀌기 시작했다. 어려서도 갖지 못했던 꿈을 가지게 되었고, 삶에 대한 목표도 가지게 되었다. 해가 바뀔 때면 매년 해야 할 목록들도 생겨..
2023_#01.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책을 읽는다. 다시 책을 읽는다. 오랜 시간 책을 멀리했다. 책이 멀어진 순간부터 꿈이 사라져 갔다. 다시 꿈을 꾸고 싶다. 그래서 책을 들었다. 어떤 책을 읽을까 고민이 되었다. 리디북스 서재에 쌓여 있는 책은 많았다. 그중에서 처음으로 읽어야겠다고 생각한 책이 유시민 작가의 '글쓰기 특강'이다. 이 책은 몇 년 전 읽었던 책이다. 블로그에서 흔적을 찾아본다. 2019년 2월의 기록이다. 당시에는 꾸준히 책을 읽고 있었다. 죽기 전에 일만 권의 책을 읽으면 내 인생이 달라질 거라는 확신을 가졌다. 대한민국의 제조업에 종사는 샐러리맨이 책을 읽기가 쉽지는 않았다. 퇴근하면 피곤해서 씻고, 잠들기 일쑤다. 사무실에서 일하는 사람이 뭐가 그리 힘드냐고 말할 수 있지만, 적어도 나는 그랬다. 그럼에도 틈틈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