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유(FeiyuTech) G4GS 소니 액션캠용 3축 짐벌

페이유(FeiyuTech) G4GS 소니 액션캠용 3축 짐벌 본문

Must have Items

페이유(FeiyuTech) G4GS 소니 액션캠용 3축 짐벌

삶의 행복을 공유하는 하나모자란천사

'꼬리에 꼬리에 문다'는 표현은 바로 이럴 때 사용하는 것이다. 드론을 구입하다 보니 영상 편집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영상 편집을 하려다 보니 조금 더 영상 편집을 잘 하고 싶어서 Final Cut Pro X를 구입하게 되었고 Final Cut Pro X를 이용하여 영상을 편집하다 보다 드론 외에 더 다양한 영상 소스를 얻고 싶어서 소니 액션캠 FDR-X3000을 구입하게 되었고, FDR-X3000을 이용해서 영상을 얻다 보니 부족한 30%의 손떨림마저도 없애고자 짐벌에 눈독을 들이게 되었다. 그렇게 해서 나의 Must have Items 품목에 편입이 된 녀석이 바로 페이유(FeiyuTech)에서 소니 액션캠용으로 제작한 G4 GS 3축 짐벌이다.


처음부터 드론의 짐벌에서 촬영한 영상에 길들여지지 않았다면 소니 액션캠 FDR-X3000의 손떨림 방지 기능인 B.O.SS에 만족했을는지 모른다. 그런데 DJI 팬텀4 프로의 짐벌은 드론의 비행 중에도 하늘에서 강한 바람이 불어도 안정적인 영상을 제공한다. 때문에 팬텀4의 안정적인 영상에 길들여진 나는 FDR-X3000의 B.O.SS에 기능에 만족하지 못했다. 때문에 결국은 짐벌을 알아보고 있다. 이럴 줄 알았으면 처음부터 DJI의 오즈모 Plus가 더 나은 선택이었을까? 



그러나 항상 짐벌로 안정적인 영상을 필요로 하는 것은 아니다. 액션캠의 특징 그대로 강렬한 운동이나 움직임 가운데 얻는 영상은 짐벌을 갖추고 얻기는 힘들다. 또 셀프 영상을 얻고자 할 때는 움직임이 있으면서 짐벌로 영상을 얻는데 어려움이 있다. 때문에 DJI 오즈모보다는 액션캠에 필요에 따라 짐벌을 사용하는 것이 운영적인 측면에서는 훨씬 더 효율적이라 생각한다. 실제로 아래 영상은 FDR-X3000을 백백 마운트를 이용하여 백팩에 달고 촬영한 영상이다. 이런 움직임이 활동적인 영상의 경우 짐벌보다는 다양한 형태로 마운트가 가능한 액션캠의 활용성이 훨씬 높다.



그래서 소니 액션캠에 적용할 수 있는 짐벌을 검색해 보았다. 우선 소니 FDR-X3000에 적용된 짐벌은 없었다. 일부 유튜브에서 개인이 3D 프린터를 활용하여 마운트 브라켓을 제작한 경우가 있었지만 아직 상업화된 제품이 아니라서 구입을 하기도 어려울 것 같고, 중국의 짐벌 제작업체인 페이유(FeiyuTech)에서 소니 액션캠 AS 시리즈에 최적화된 짐벌을 판매하고 있는데 이 제품의 모델명이 바로 FY-G4 GS 모델이다.



짐벌이 안정적으로 작동이 되기 위해서는 Weight Balance가 잘 맞아야 하는데 같은 소니 액션캠인데 모델명의 차이로 인해 발생하는 무게의 차이는 그렇게 크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 아마도 FY-G4 GS를 처음 제작 당시에 소니 액션캠 FDR-X3000이 출시되지 않아서 적용 가능한 모델이 누락이 되었을 것으로 생각한다.




분명 세상 어딘가에 나와 같은 고민을 하고 있는 사람은 있을 것이고 그래서 나보다 먼저 FY-G4 GS 짐벌에 소니 액션캠 FDR-X3000을 사용한 사람이 있는지 추가로 검색을 해 보았다. 역시나 세상은 넓고 나와 같은 생각을 하는 이들은 많다. 대한민국에는 없지만 구글에는 있다. 



몇 개의 유튜브 영상을 확인하고 나서 두 제품을 적용하는데 문제가 없음을 확인하고 일단 FY-G4 GS 구입을 생각해 보았다. 우선 국내 최저가 비교 사이트인 에누리를 통해서 가격을 확인해 보았다. 제품 가격은 388,640원이다. 비싸다. 이 가격이면 처음부터 GoPro HERO5에 고프로 카르마 그립을 구입하는 게 더 좋은 선택이다. 이 조합이면 90만 원 정도에서 구입이 가능하다. 



그래서 알리익스프레스를 통해서 직구 하는 방법을 찾아보았다. 확실히 저렴하다. 알리에서는 택배비 포함하고 대략 20만 원 정도에 구입이 가능하다. 그럼 가격은 대충 비슷해진다. 



당장은 구입할 상황은 아니다. 그리고 지금 당장 안정적인 영상을 찍어야 하는 것도 아니다. 그러나 나중이라도 안정적인 영상을 필요로 할 경우 이 조합으로 소니 FDR-X3000에서 제거하지 못한 나머지 30%의 손떨림을 페이유 FY-G4 GS로 제거하고 안정적인 영상을 얻을 수 있다. 아직은 원본 소스 영상의 품질에 신경을 쓰기보다는 영상 편집하는 기술을 더 익혀야 한다. 페이유 3축 짐벌은 당분간 마음에 간직하고 다음을 기약했다.






Comments 0
댓글쓰기 폼

애드센스 (Adsense)

애드센스 (Adsense)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373,366
Today
20
Yesterday
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