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포 일식집 '준스시' 이용후기 본문

4000love

삼천포 일식집 '준스시' 이용후기

하나모자란천사 코딩교육

지난 주말 아내와 삼천포 준스시에서 점심특선 초밥을 먹었습니다. 맛집으로 등록할 수준은 아니고 적당히 먹을만한 수준이라 생각합니다. 아내가 초밥을 좋아해서 가끔 초밥을 사 먹습니다. 사천읍에는 딱히 맘에 드는 초밥집이 없고 지인들 통해서 추천을 받은 집이 없어서 진주 호탄동에 있는 '우마이'라는 초밥집을 이용합니다. 우마이는 꽤나 유명합니다. 특히나 도톰한 생선살이 일품이죠. 아내가 초밥을 먹고 싶다고 말하면 전화로 초밥 도시락을 주문하고 퇴근 시간에 들러서 찾아옵니다. 우마이의 초밥 도시락은 원래 10 pcs 기준으로 15,000원을 했는데 지금은 가격이 올라 20,000원을 합니다. 다른 곳과 같은 수준이죠. 그래도 우마이를 고집합니다. 



주말 진주까지 외출하기 귀찮아서 삼천포에 초밥집 추천을 요청했습니다. 직원이 김센세라는 곳을 추천했습니다. 처음 방문했을 때는 시간 타이밍을 놓쳤고, 두 번째 방문은 재료가 바닥이 났고, 세 번째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오픈을 하지 않았습니다. 다음에 얼마나 맛집인지 꼭 한 번 보겠습니다.



아내에게 면이 서지 않아서 삼천포에 다른 일식집이 없냐고 물었고, 그렇게 발걸음 하게 된 곳이 바로 준스시입니다. 일요일 어머니댁에 다녀오면서 준스시에 들렀습니다. 처음이라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고, 점심특선을 이용할 수 있는 시간대라 아내와 점심특선을 주문했습니다.



전복죽과 야채샐러드가 먼저 나왔습니다. 전복죽을 보니 굳이 초밥이 아니라 우도전복죽을 이용하는 것도 좋았을 것 같습니다.



다음 매콤한 회무침이 나왔습니다. 매콤했지만 좋았습니다.



그리고 개불, 오징어, 굴. 키조개 등의 회가 나왔습니다.



날치알이 듬뿍 올려진 스시롤도 4점이 나옵니다.



바다대구로 보이는 생선 구이도 나왔습니다. 지금까지 먹은 음식은 나름 깔끔하고 좋았습니다.



이제 본 요리인 초밥만 만족한다면 맛집으로 등록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드디어 초밥이 나왔습니다. 사진이 2인분 차림입니다. 김밥을 포함하여 8 pcs입니다. 초밥 구성은 다른 곳보다 2개 정도 부족합니다.



단골집인 우마이와 비교하면 구성도 약간 부족한 느낌입니다. 초밥의 크기도 일정하지 않고 생선의 두께나 손질도 약간 엉성한 느낌입니다.



계란 반숙을 올린 초밥은 이색적입니다. 반숙을 싫어하는 사람들에게는 부담이 될 수 있습니다. 새우를 올린 초밥은 뷔페에서나 먹는 줄 알았는데 이것 때문에 계란을 올린 것 같습니다. 나쁘지는 않았습니다.



초밥을 먼저 먹었는데 약간 부족한 느낌이라 스시롤도 함께 먹었습니다.



초밥이 끝이 아니었습니다. 점심특선에도 야끼우동이 나옵니다. 불맛도 적당하고 나쁘지 않았습니다.



마지막으로 나온 튀김은 만족스러웠습니다. 어떤 생선인지 몰라도 튀김은 바삭하고 생선살은 정말 부드러웠습니다. 튀김은 아내가 꽤 만족스러워했습니다.



준스시 점심특선은 초밥은 약간 부족하지만 사이드로 나오는 음식 구성이 충분해서 가격은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메인인 초밥은 구성면에서도 약간 부족함이 느껴졌고 초밥의 크기나 생선의 손질도 약간 부족함이 느껴졌습니다. 그래도 점심특선은 먹을만했습니다. 나에게 세 번이나 퇴자를 준 김센세는 과연 어떨는지 궁금합니다. 어쩌면 우마이에 길들어 있어 웬만해서는 초밥으로 만족하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사천시 벌리동 212-18 | 준스시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s 0
댓글쓰기 폼

애드센스 (Adsense)

애드센스 (Adsense)

Total
725,286
Today
252
Yesterday
6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