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멀 라이프 없애는 게 최선은 아니다 본문

Simple Life

미니멀 라이프 없애는 게 최선은 아니다

삶의 행복을 공유하는 하나모자란천사

우리 집의 미니멀 라이프로 거듭나기는 3월부터 시작이 되었습니다. 이후로 물건을 비우기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불필요한 물건과 사용 빈도가 낮은 물건들은 집에서 방출을 하거나 타인에게 분양을 진행하였습니다. 그렇게 지금까지 꽤 많은 물건들을 집에서 제거를 했습니다. 그러나 최근에 추가한 물건이 3가지 있습니다. 첫 번째 물건은 Must have items에서 소개한 샤오미의 미에어 2 공기 청정기이고, 두 번째도 Must have items에서 소개한 Sony FDR-X3000 액션캠입니다. 그리고 세 번째는 오늘 소개할 제품 바로 전자레인지입니다. 혹, 다시 물건을 사 들이기 시작한 것은 아닌지 걱정과 염려가 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처음 미니멀 라이프를 시작할 때부터는 우리 집 미니멀 라이프는 목적과 방향이 미니멀 리스트가 되고자 하는 것이 아닌 심플 라이프가 되고자 함이었습니다. 때문에 삶의 과정에서 꼭 필요한 것들은 갖추고 살자는 것입니다.



삼성 MS23K3535AK 전자레인지 향균세라믹코팅





처음 이전에 올린 포스팅에서와 같이 전자레인지가 꼭 필요할까? 없어도 괜찮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을 하고 아내와 협의가 된 후 새로 구입을 하지 않고 한 달 정도의 시간을 보냈습니다. 실제 방출한 시점보다 제가 블로그 포스팅을 늦게 했으니 말이죠. 그런데 한 달 정도 전자레인지 없이 지내보니 불편한 점이 많네요.


예를 들어 피자나 치킨 등을 시키고 한 번에 다 먹지 못해서 냉장 보관을 했을 때 데우기가 힘들어서 계속 냉장 보관이 되고 있고, 아이들이 좋아하는 냉동 피자도 전자레인지 대신 프라이팬을 이용해 보았는데 쫀득쫀득한 맛은 없고 음식이 좀 딱딱하고, 바닥은 타고 위는 따듯하지 않고, 가스오븐을 이용하면 시간이 오래 걸리고 번거롭네요.


이러다 냉장고에 남은 음식들만 쌓여갈 것 같아서 아내와 협의 후 전자레인지는 들이기로 했습니다. 대부분 생활가전을 LG 제품으로 맞추고 있어서 LG의 전자레인지를 선택하려 했는데 LG전자에서는 전자레인지의 제품이 다양하게 나오지 않네요. 또 삼성전자 대비 동급에 가격도 높게 책정이 되어 있어요.


그래서 삼성전자 제품으로 싸고 많이 팔리는 제품으로 선택을 했습니다. 요즘 전자레인지 정말 싸네요. 20년 전쯤에 처음 전자레인지를 구입할 때 구입 가격이 20만 원 후반대로 기억하는데 요즘은 10만 원 정도에 전자레인지 구입이 가능하네요. 이 녀석도 이전 모델과 같이 특별한 고장 없이 20년 넘게 우리와 같이 했으면 합니다.


미니멀 라이프 비우는 게 최선은 아닙니다. 꼭 필요한 물건들만 최소로 해서 물건에 종속되지 않고 가진 물건을 최대한 활용을 하면서 생활하는 것입니다. 다만 사용되지 않는 물건이 있다면 그 물건으로서도 사회적인 측면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다른 누군가에게 사용권이 이양되는 것이 바람직하겠죠.






Comments 0
댓글쓰기 폼

애드센스 (Adsense)

애드센스 (Adsense)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281,342
Today
200
Yesterday
1,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