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존감 수업 - 나를 위로 하는 방법을 배우고 실천하는 중 본문

Smart Life

자존감 수업 - 나를 위로 하는 방법을 배우고 실천하는 중

삶의 행복을 공유하는 하나모자란천사

오후부터 몸이 으슬으슬 춥고 몸살 기운이 느껴졌습니다. 올해는 어째 잘 넘어가나 했는데 이 불청객은 올해도 초대하지 않았는데 방문했네요. 녀석이 나에게 찰싹 달라붙기 전에 때어 놓아야 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정시에 퇴근하고 병원에 들렀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그 녀석입니다. 감기몸살이 찾아왔다고 하네요. 따로 말을 하지 않았는데도 주사 한 방 맞고 가라고 하네요. 병원에서 주사 한 방을 맞고 약국에서 약을 타고 집으로 향했습니다. 집에 들어가서 밥을 먹고 약도 먹고 푹 쉬고 싶었습니다. 아내에게 병원 들렀다 집에 들어가는 중이라고 알리려 했는데 아내도 아직 집에 들어가지 않았다고 하네요. 밖이랍니다. 



밥 먹고 약 먹고 푹 쉬고 싶은데, 이대로 집에 들어가면 아내가 돌아올 때까지 기다리다가 잠이 그냥 잠에 빠질 것 같습니다. 그건 불청객인 감기몸살이 바라는 사항입니다. 그래서 나를 위해서 든든하게 밥을 챙겨 먹어야 합니다. 바로 나를 존중할 줄 알아야 합니다. 올해 읽었던 많은 책 중 하나가 자존감에 대한 내용이었습니다. 나를 존중하고 스스로 아낄 줄 알아야 행복해질 수 있습니다. 지금이 바로 그럴 때입니다. 예전에는 식당에서 혼자 밥을 먹는 게 어색해서 차라리 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거나 아니면 굶었는데 그것은 나를 존중하는 방법이 아닙니다. 


나를 존중하기 위해서는 내가 중심이 되어야 합니다. 남을 의식할 필요가 없습니다. 사람들은 식당에서 혼자 밥을 먹으면 남들이 이상하게 나를 바라볼까 걱정합니다. 그건 그 자신의 생각입니다. 실제로 미국에서 심리학 테스트를 통해서도 밝혀진 사례가 있습니다. 간단하게 말하면 이런 내용입니다. 대학의 강의실에 이상한 옷을 입고 등장을 하면 사람들이 나를 이상한 사람으로 보겠지? 그리고 나를 이상한 사람으로 기억하겠지?라는 겁니다. 실제로 실험을 했습니다. 그렇게 이상한 옷을 입히고 등장을 했다가 나중에 평범한 옷차림으로 등장을 시키고 아까 이상한 복장을 한 사람을 찾아보라고 했을 때 그 사람을 기억하고 있던 사람이 거의 없다는 것입니다. 


당사자는 남들의 의식하며 괜히 신경을 쓰고 걱정을 했지만 대다수의 사람들은 다른 사람의 옷차림이나 행동에 그렇게 섬세하게 관찰하지 않는다는 것을 이 실험이 말해주고 있습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자신이 하고 싶은 행동에도 그 일을 하면 행복할 수 있음에도 타인을 의식하느라 실행에 옮기지 못하는 것이 많습니다. 나 자신을 예를 들면 식당에 혼자 밥을 먹을 때 남을 의식하는 행동이 그러하고, 또 다른 일을 하면 내가 시간적인 여유를 가지고 재미있게 살아갈 것 같은데 사회적 지위가 지금보다 낮아지는 것은 아닌지? 혹시 남들이 이런 나를 보면 어떻게 생각할 것인지 때문에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지금의 일을 계속하는 것입니다.


그런 생각으로는 행복할 수 있습니다. 행복해지기 위해서는 자존감을 찾아야 합니다. 그래서 올해는 작은 일 하나부터 내가 계획하고 하고 싶은 것을 정하고 내 계획대로 내 의지대로 행동에 옮기는 것을 늘렸습니다. 드론을 구입하고 드론을 날리고, 영상을 편집하고, 책을 읽고, 글을 쓰고, 아이들을 만나고, 책에 대해 토론을 하고, 가족과 함께 산행을 하고, 맛있는 음식을 사 먹는 등 나를 위한 것과 내가 기분이 좋아지는 것들을 했습니다.


그랬더니 예전보다 훨씬 더 웃음이 많아지고 스스로 행복하다고 느끼는 순간들이 많았습니다. 내가 행복해지면 내 주변 사람들이 같이 행복해집니다. 당연히 그럴 수밖에 없습니다. 가장 가까이 있는 가족들에게 웃는 모습을 많이 보이기 때문에 웃는 모습이 되돌아옵니다.


그 외에 또 하나 실천하는 것이 있습니다. 이 방법은 지난번 읽은 한비야의 책 '1 그램의 용기'에서도 그녀도 실천하는 방법입니다. 힘들고, 지치고, 외로울 땐 나를 위해 내가 좋아하는 음식을 먹는 것입니다. 바로 오늘이 그날입니다. 회사 업무로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 몸도 지쳐 있는 상태에서 집에 들어가도 따뜻한 밥이 준비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상태로 집에 들어가 본들 괜히 집에 없는 아내에게 미운 마음만 생길 것이고, 나도 스스로 밥을 채려 먹지도 않을 것이고, 그래 봐야 좋을 것도 없어서 내가 좋아하는 음식을 먹고 들어가는 게 훨씬 더 좋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고민하지 않고 바로 그 음식을 떠 올렸습니다. 이래서 책이 좋은 것 같습니다. 한비야의 '1 그램의 용기'를 읽으면서 나에게 그런 상황이 생기면 나는 어떤 음식으로 나를 위로할까? 내가 좋아하는 음식이 뭐지? 멀리 가지 않더라고 가까이에서 언제라도 나를 위로하고 싶은 일이 생길 때 달려갈 수 있는 곳이면서 내가 좋아하는 음식이 뭐지? 특히나 지치고 힘든 나에게 힘이 될 수 있는 음식이 뭐지? 바로 그것은 '도가니탕'입니다.


위에서 설명한 모든 조건이 다 성립이 되는 음식입니다. 적어도 나의 기준에서 말이죠. 집에서도 가깝습니다. 제가 즐겨 찾는 맛집에 등록된 곳입니다. 퇴근하는 동선이라 편합니다. 그곳은 바로 사천 사남면에 있는 '장날 소머리국밥'입니다.





장뇌삼 한 뿌리를 먹고 도가니 수육을 양념장에 깊숙이 담갔다가 입으로 넣습니다. 다른 어떤 표현이 필요 없습니다. 그냥 좋습니다. 행복합니다. 책을 읽은 후 이제 다시 하나를 실천했습니다. 나를 위해 자존감을 회복하는 방법, 나를 위로하는 방법을 또 하나 배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사천시 사남면 화전리 1491-1 | 장날소머리국밥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s 0
댓글쓰기 폼

애드센스 (Adsense)

애드센스 (Adsense)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308,519
Today
675
Yesterday
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