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싸먹는 김밥 본문

Lovely Cook

직접 싸먹는 김밥

삶의 행복을 공유하는 하나모자란천사

어제 퇴근이 늦어서 오늘은 조금 일찍 퇴근 후 가족이 함께 저녁을 먹기로 약속을 했습니다. 그런데 그 사실을 깜빡했네요. 아내로부터 오늘도 퇴근이 늦냐고 문자가 왔습니다. 헐... 약속을 잊고 회사에서 저녁을 먹었습니다. 급한 일들은 마무리되어서 급하게 정리하고 퇴근을 했습니다. 주중 한 번은 가족과 함께 저녁을 먹기로 했는데 요즘 그 약속을 지키지 못해서 아내에게 미안했습니다. 다행히 아직 저녁을 먹기 전입니다. 회사에서 저녁을 먹은 것은 비밀로하고 함께 저녁을 먹었습니다. 오늘 아내가 준비한 저녁식사는 직접 '싸 먹는 김밥'입니다. 충무김밥과는 다른 김밥입니다.




다행스럽게도 문자를 보았습니다. 만약 문자를 보지 못하고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면 정성스럽게 준비한 아내의 수고가 헛 것이될 뻔했는데... 준비된 음식을 맛있게 먹었습니다. 위 사진에서와 같이 통상적으로 김밥을 싸는데 필요한 재료를 그대로 사용합니다. 



김밥을 준비하는 과정은 딱히 설명이 필요할 것 같지 않습니다. 통상적인 김밥 재료를 그대로 사용하기 때문입니다. 다만 김밥을 마는 과정이 생략이 되었습니다. 밥 따로, 김 따로, 김밥 속 재료 따로입니다. 김은 한 입에 싸 먹을 수 있을 정도의 사이즈로 잘라 놓습니다. 김 한 장을 구워서 4등분으로 잘라서 준비를 하면 됩니다. 김밥 속 재료도 위 사진에서와 같이 싸 먹을 수 있을 정도로 잘게 잘라서 볶아 냅니다.




이제 김밥에 밥을 펼쳐 놓고 그 위에 김밥 속 재료를 올린 후 손으로 살짝 말아서 간장소스(겨자소스) 살짝 찍어서 먹습니다. 맛있네요. 단점은 손이 간다는 것입니다. 장점은 내가 좋아하는 속 재료를 골라서 먹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간장소스 때문에 색다른 맛이 느껴지네요. 캘리포니아롤을 먹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캘리포니아롤을 생각하니 속재료는 굳이 일반 김밥 속 재료가 아닌 다양한 재료를 이용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포스팅을 준비하면서 실제 이런 카테고리의 메뉴가 있는지 검색을 해 보았습니다. 구글에 검색을 하니 '싸 먹는 김밥'이라는 메뉴가 있고 사진들도 많네요. 역시나 LA김밥도 연관 검색에 올라온 것을 보니 캘리포니아롤에서 연감을 얻어서 시작된 것 같습니다.



오늘 아내 덕분에 집에서 이색 김밥을 먹는 행운을 누렸습니다. 아마도 이 메뉴는 누군가가 김밥을 말다 보니 자꾸 옆구리가 터지고 김밥 마는 게 힘든데 가족들 누군가는 김밥을 좋아하다 보니 이런 아이디어를 생각하지 않았을까? 누군가의 게으름과 귀차니즘이 새로운 김밥의 카테고리를 만들지 않았을까? 그런 생각을 하면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Comments 0
댓글쓰기 폼

애드센스 (Adsense)

애드센스 (Adsense)

텐핑 (10PING)

애드센스 (Adsense)

애드센스 (Adsense)

Total
233,243
Today
228
Yesterday
6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