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플 라이프'로 거듭나기 #09 본문

Simple Life

'심플 라이프'로 거듭나기 #09

삶의 행복을 공유하는 하나모자란천사

9th. 가장 힘들다고 생각했던 내 작업실의 정리에 들어가다


심플 라이프를 위한 비우기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제는 눈에 띄는 큰 물건들은 정리가 되어서 정리를 해도 잘 표시가 나질 않는 것 같습니다. 우리 집에서 가장 정리가 필요한 부분은 나의 작업실입니다. 제가 봐도 좀 복잡하긴 합니다. 참 위의 사진은 정리가 된 사진입니다. 



이번 정리의 목적은 방의 공간을 조금 더 넓게 쓰는 데 있습니다. 방에 있던 책장을 제거했습니다.



아내의 요청에 따라 식기건조기를 없앴습니다. 처음에는 잘 사용하는 것 같았지만 이후로는 건조기의 기능은 거의 사용하지 않고 설거지 후 그릇을 보관하기 위해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식기를 줄이고 나니 싱크대의 수납장으로도 충분해서 건조대를 비워냈습니다.



책장을 비워내기 전의 제 작업실 사진입니다. 위 사진과 비교하면 확실히 공간을 확보하겠다는 목적은 이루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아내는 마음에 들지 않아합니다. 이 공간에 서버 2대, 프린터 1대, 맥북 1대 이렇게 사용을 하고 있습니다. 더 이상 공간을 확보하거나 물건을 비워내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식기 건조기입니다. 잘 작동은 하지만 사용한 지 좀 되어서 분양하기는 그렇네요. 다행히 제품의 대부분이 플라스틱이라 분리수거로 버려도 되지 않을까 생각을 하는데 혹시나  분리수거로 버리면 사용하실 분이 있을는지 모르겠네요.




옷가지들은 계속해서 조금씩 비워내고 있는데... 이런 녀석들은 비워도 표시가 나질 않네요. 그래도 옷장 문을 열었을 때 평소 잘 입는 옷들만 보이고 잘 정리된 옷장을 보면 기분이 좋아집니다.



책상 앞에 붙여둔 한 줄의 글 귀가 내가 계속 책을 읽게 만들어주는 것처럼 이 글 귀가 단순하게 살고자 하는 나의 생각을 '나도 단순하게 살기로 했다'는 목적을 이루게 해 줄거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이제 '심플 라이프'로 거듭나기를 실천하지 두 달이 되어갑니다. 그 사이 우리 집 생활 패턴이 많이 바뀌었습니다. 사물을 대하는 태도도 바뀌고 집에서 보내는 시간의 형태도 많이 바뀌었습니다. 당연히 긍정적인 요소들이 대부분입니다. 비우고 정리를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바로 이것이라 생각합니다. 다음에는 '심플 라이프'를 도전한 이후 달라진 생활에 대해 글로 정리하는 시간을 가져볼 생각입니다.



Comments 0
댓글쓰기 폼

애드센스 (Adsense)

애드센스 (Adsense)

텐핑 (10PING)

애드센스 (Adsense)

애드센스 (Adsense)

Total
234,429
Today
74
Yesterday
688